본문 바로가기

그룹명/야생화

갯쑥부쟁이

날씨는 자꾸만 더워지는데 가뭄이 너무 심한것 같다.

그래서인가 잎과 줄기는 말라 타들어가는데 식물들도 제정신이 안닌가보다.

뙤약볕에 줄기는 말라가고 있으니 계절이 바뀌고 있는줄 알고 꽃을 피우고 있지는 않을까?

빨라야 8월 또는 9 ~ 10월에나 볼 수 있는 국화과의 가을꽃 해국도 띠엄띠엄 피어있었고 

특히 이 갯쑥부쟁이와 섬갯쑥부쟁이마져 피어나버렸으니 신기함보다는 이상함이 느껴진다.

 

 

 

갯쑥부쟁이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두해살이풀.
학명 : Aster hispidus (애스터 히스피두스)

바닷가의 건조한 곳에서 자란다. 
높이는 30∼100cm이고, 줄기는 곧게 자라며 가늘고 긴데 윗쪽에서 가지를 친다. 
잎은 어긋나고 뿌리잎은 거꾸로 세운 바소 모양이며 밑으로 갈수록 좁아진다. 
양면에 잔털이 있고 가장자리에 안으로 굽은 톱니와 털이 있다. 
줄기잎은 줄 모양 또는 거꾸로 세운 바소 모양으로 끝이 둔하고 밑으로 갈수록 좁아진다.

두상화(頭狀花)의 중심꽃은 노란색이고 가장자리꽃은 자주색의 설상화이다. 
꽃은 8∼11월에 피며 지름 3∼5cm로 가지 끝과 원줄기 끝에 달린다. 
총포는 반구형이고 포는 두 줄로 배열되며 줄 모양 바소꼴이다.

열매는 수과로서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관모는 0.5mm 정도로 흰색이다. 
어린 순은 식용한다. 한국·일본(중부 이서)·타이완·중국 등의 온대에서 아열대에 분포한다.

 

 

 

 

 

 

 

 

 

 

 

 

 

 

 

 

 

 

 

 

 

 

촬영일 : 2022년 05월 25일 (수요일)

'그룹명 > 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국(海菊)  (0) 2022.05.31
섬갯쑥부쟁이  (0) 2022.05.31
구슬붕이  (0) 2022.05.27
서양메꽃  (0) 2022.05.26
개꽃아재비  (0) 2022.05.25